2021년 대체공휴일 확대 추친 예정

유난히 2021년 공휴일은 주말과 겹친 날들이 많습니다. 5월 부처님 오신 날이 마지막 평일 공휴일이라는 소식을 접하고 2021년 달력을 보았을 때 그 충격과 공포는 이루 말할 수 없었습니다. 이제 올해 추석을 제외하고 평일 공휴일은 단 하루도 없네요. 그래서 국회에서 2021년 대체공휴일 확대 법안을 추진 중이라고 합니다. 대체 공휴일 대상일은 광복절, 개천절, 한글날, 성탄절 4일이라고 합니다.

 

 

2021년대체공휴일
2021년대체공휴일
2021년대체공휴일

4일 대체공휴일 확대 법안 처리

 

국회가 대체공휴일 확대 법안 처리에 속도를 내면서 일요일에 겹친 올해 광복절 때 대체휴일이 생길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광복절을 포함해 올해 말까지 총 4일의 대체휴일이 생기는 것입니다. 10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현재 대체공휴일과 관련해 올라온 8개 법안의 교집합을 찾아내, 기존 공휴일이 토요일이나 공휴일과 겹치면 직전 첫 번째 비공휴일을 대체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또 법안 통과 후 3개월 후 효력을 갖도록 하는 안보다는 ‘공포 즉시’ 시행하는 안도 채택할 예정입니다. 이렇게 되면 8월 15일 광복절을 포함해 10월 3일 개천절, 9일 한글날, 12월 25일 성탄절 등 4개 공휴일에 대체공휴일이 적용됩니다. 이들 공휴일이 토요일에 겹치든 일요일이든, 대체휴일을 직전 금요일로 정하는 방안이 유력하지만 지금처럼 월요일에 지정하는 쪽으로 결정될 수도 있습니다. 현행 법은 대체공휴일을 설과 추석, 어린이날이 휴일에 겹쳤을 때만 적용하도록 합니다. 다만 공휴일 자체를 추가하는 방안은 이번 국회에선 논외로 했습니다.

 

2021년대체공휴일

 

제헌절 휴일 지정 가능성

 

현재 국경일이지만 공휴일은 아닌 7월17일 제헌절도 휴일로 지정하는 법안들이 올라와있는데, 이 안까지 수용하면 이달 7월 16일도 쉴 수 있습니다. 그러나 행안위는 대체공휴일 확대와 함께 공휴일까지 추가로 늘리면 사업장에 부담이 될 수 있어 단계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입니다. 서영교 행안위원장은 아시아경제와 통화에서 "법안 처리 후 즉시 발효토록 해 8월 15일 광복절부터 적용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국경일을 전부 쉬자는 안도 있지만, 작은 사업체에 타격이 가는 등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며 "기존 관공서 규정대로 공휴일이 토•일요일과 겹치면 대체휴일을 지정하는 방안으로 합의를 이뤄 처리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2021년대체공휴일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