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 반이재명 대립구조, 민주당 경선 과열양상

오는 11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경선을 앞두고 당내 이재명 대 반이재명대립 구도가 격화되고 있는 모양새입니다. 애초 경선 흥행 실패를 우려했지만, 경선 일정 연기를 둘러싼 신경전을 시작으로 국민면접 김경율 면접관 배제 논란, 송영길 민주당 대표의 대깨문 발언, 이재명 후보의 바지 발언 등이 이어지면서 되레 과열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재명

이재명 후보는 6일 여배우 스캔들 의혹이 제기되는 것에 대해 "그것을 어떻게 하겠느냐. 앞으로는 그런 질문을 하지 말고 인터넷을 열심히 찾아보라"며 날 선 반응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그는 토론회에서 다른 주자들의 공격이 집중되는 것과 관련해 마녀사냥 같은 느낌이 들기도 했는데, 경쟁의 한 부분으로 수용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습니다. 이 후보는 전날 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티브이(TV) 토론회에서도 정세균 후보가 해명을 요구하자 제가 바지 한 번 더 내릴까요라며 날 선 반응을 보인 바 있습니다.

이재명

 

 

이 후보는 마녀가 아닌 것을 어떻게 증명하냐며 반발했지만, 다른 주자들은 바지 발언을 이 지사 공격 소재로 활용하며 논란을 더욱 키우고 있습니다. 이낙연 후보는 이날 이 후보를 향해 좀 더 진솔하고 겸손한 소명이 있었으면 한다. 국민들이 민주당 대선후보 선택과정을 어떻게 볼 것인가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여배우 스캔들에 대한 이 지사의 추가 소명을 요구했습니다. 정세균 후보는 당내 경선은 도덕성이나 능력을 검증하는 것이라며 대선 본선에서 그런 것들이 드러나면 당이 패배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자신의 문제 제기가 정당했다는 것이다. 박용진 후보는 위트로 해야 할 이야기를 정색하고 바지 발언으로 가버렸다. 본선에서 있었으면 폭망 각이라고 이재명 후보의 발언 태도를 비판했습니다.

이재명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전날 관훈클럽에서 한 대깨문 발언의 여파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송 대표는 특정 후보를 배제하지 말자는 취지였다고 해명했지만, 다른 주자들은 예비경선 레이스가 진행 중인데 이재명 후보의 당선을 전제한 것이라며 불공정 논란을 제기했습니다. 정세균 후보는 문화방송 라디오에서 경선이 막 시작되고 있는데 당 대표자가 특정 후보가 확정된 것처럼 발언했다. 사실상 편파적 발언으로 심각한 문제라고 비판했습니다. 이낙연 후보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송영길대표가 좀 더 신중했으면 좋겠다며 불편한 감정을 드러냈습니다.

이재명

 

 

예비경선이 감정 충돌로 번지며 격화하는 것은 1위 주자를 향한 집중 견제에 따른 자연스러운 현상입니다. 다른 주자들은 현재 1위를 달리는 이재명 후보의 한계와 리스크를 드러내 격차를 최대한 좁혀야 하고, 그 과정에서 스캔들 논란으로까지 전면화한 것입니다. 일각에선 이재명 후보에 대한 친문 세력의 비토 정서가 깔렸다는 해석도 나옵니다.

이재명

하지만 민주당에선 아직 우려할 만한 수준은 아니라고 보고 있습니다. 민주당 한 중진 의원은 코로나19 등 경선을 붐업 시키기 어려운 상황이었는데 당내 여러 논쟁으로 그런 부분이 불식되는 것 같다며 난타전 등 일부 일탈적인 부분도 있지만 선거 과정에서 늘 있던 모습이고 이는 일종의 비용으로 볼 수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한 초선 의원도 당의 원팀 정신을 훼손할 정도가 되려면 각각의 후보에게 감정이입을 한 지지자들 간의 싸움이 벌어져야 하는데 지금은 지지자들이 서로 자제하는 분위기라며 과거처럼 과열된 양상은 아닌 것 같다라고 말했습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