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지화학, 배터리 자발적 교체. LG화학 목표주가 하락 6% 대 급락

LG화학 에너지 저장장치(ESS)용 배터리 자발적 교체 발표와 투자의견·목표주가 하향 소식에 26일 급락했습니다. 26일 LG화학은 전날보다 6.73% 떨어진 83만 2천 원에 장 마감하였습니다. 시가총액은 59조 1563억 원으로 전날 종가 대비 시가총액만 3조 8120억 원 상당이 사라졌습니다. 25일 LG화학의 배터리 자회사 LG에너지 설루션은 ESS 화재 사례와 관련해 2017년 4월~2018년 9월 중국에서 생산한 ESS용 배터리에서 잠재적 화재 리스크를 확인, 자발적 교체를 실시한다고 밝혔습니다. LG에너지 설루션은 ESS 배터리 교체와 추가 조치에 필요한 비용을 약 4천억 원으로 추산했습니다. 해당 비용은 상반기 중 충당금으로 반영될 예정입니다.

 

LG화학
LG화학

 

목표주가 하락의견

LG화학
LG화학

한편 외국계 투자은행인 크레딧스위스는 LG에너지 설루션의 상장에 따른 지분 가치 희석 등을 들어 LG화학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에서 매도로 변경, 목표주가를 130만 원에서 68만 원으로 각각 하향 조정했습니다. 보고서 영향과 자발적 리콜 영향으로 JP모간, 모건스탠리 등 외국인 증권사 창구를 통한 매도세가 거세게 이뤄지고 있으며, 국내에선 이와 반대로 매수세가 강하지만, 매도세를 맊기엔 역부족이라 주가 하락을 맊지는 못했습니다. LG화학은 배터리 사업부인 LG에너지 설루션을 올 하반기에 상장할 예정입니다. 보고서를 발표한 투자은행에서는 LG화학은 커버리지 종목 중 가장 비선호한다. 면서 LG에너지 설루션이 상장을 앞둔 시점에 투자자들이 큰 폭의 할인을 받을 수 있는 모회사를 살 이유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LG에너지 설루션 자발적 리콜, 상장 전 리스크 줄이기

LG화학
LG화학

LG에너지 설루션에 따르면 이번 리콜 대상은 2017년 4월부터 2018년 9월까지 중국 난징(南京) 공장 생산라인에서 생산된 ESS용 배터리입니다. 해당 공장에서 생산된 배터리는 2017년 이후 잦은 화재로 문제를 일으켰습니다. 이번 리콜까지는 3년의 세월이 걸린 만큼은 업계에서는 '늑장 대응'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민관합동 ESS 화재사고 원인 조사 위원회(이하 민관위)'는 LG에너지 설루션 ESS 배터리 화재 의혹으로 조사를 진행했고 2019년 6월에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민관위는 △배터리 시스템 결함 △전기적 충격 요인에 대한 보호체계 미흡 △운용환경 관리 미흡 및 설치 부주의 △ESS 통합관리 체계 부재를 화재 원인으로 꼽았습니다.. 업계 관계자는 "인제야 부랴부랴 리콜에 나선 것은 상장을 앞두고 기업가치 훼손을 위협하는 요인을 최대한 줄이려고 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리콜 결정으로 인한 ESS배터리 교체 비용은 4000억 원가량으로 추산됩니다. 이는 올해 1분기 LG에너지 설루션이 거둔 영업이익 3412억 원을 웃도는 규모입니다. LG에너지 설루션은 이번 리콜에 앞서 2019년과 2020년에 걸쳐 이미 4000억 원가량을 지출한 바 있어 ESS화재 관련 지출 비용만 총 8000억 원에 달하는 셈입니다. LG에너지 설루션은 이번 교체가 민관위 조사 결과와는 다른 차원의 자발적인 조치라는 취지의 설명도 덧붙였습니다. LG에너지 설루션 측은 "ESS 산업의 신뢰 회복 및 사회적 책무를 다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ESS용 배터리 교체를 전격 결정했다"며 "안전성과 품질에 있어서는 절대 타협하지 않겠다는 기본 원칙을 실행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LG화학
LG화학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